About The Book

«오가닉 마케팅»은 마케팅 책이 아니다. 과거처럼 선형적으로 기획하고, 개발하고, 마케팅하는 시대의 마케팅 책이 아니라는 말이다. 이 책은 안과 밖이 없는 네트워크 세상의 마케팅의 개념과 틀을 제시한다. 마케터가, 기획자가, 개발자가 고객과 함께 살아 있는 제품을 기획하고 가치를 만들어가는 데 나침반이 될 것이다.

추천의 글

“당신이 공유경제 시대의 아이콘인 우버나 에어비앤비 또는 ‘대륙의 실수’ 샤오미의 DNA에 관심이 있다면 이 책을 펼쳐보기 바란다. 당신이 평생 마케팅의 4P를 숭배하였다면 오가닉 미디어의 3C (contents, container, context)로 개종하라. 당신이 고객의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의 네트워크를 설계할 때 오가닉 마케팅호의 자율주행은 이미 시작되었다.” —김영걸, 카이스트 경영대 교수

“사람들은 당장 쓸 수 있는 방법론을 찾지만, 시장의 리더들은 변화의 근본 의미를 찾는다. 도대체 이 디지털 시대가 가져온 변화의 핵심은 무엇일까? 나는 윤지영 박사의 «오가닉 미디어»를 읽으며 그동안 보고 들은 어떤 책이나 주장보다 디지털이 몰고 온 변화의 핵심을 잘 꿰뚫고 있다고 느꼈다. 이제 3년 만에 윤지영 박사가 «오가닉 마케팅»을 새로 펴냈다. 읽어보니 또 한 번 확신하게 된다. 마케팅이 확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. 그것도 지금 당장 개념부터 확 바꿔야 한다는 것을. 이 책 역시 ‘최인아책방’의 베스트셀러가 될 것 같은 예감이다.” —최인아 전 제일기획 부사장, 최인아책방 대표 

“미디어가, 비즈니스가 살아있는 유기체라면 마케팅은 어떻게 정의되고 해석되어야 하는가? 이 책은 저자가 «오가닉 미디어» 출간이후 3년간 ‘오가닉 미디어’의 개념을 다양한 비즈니스에 적용하고 검증한 결과의 산물이다. 마케팅, 더 나아가 비즈니스의 개념을 사회학적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진화시켰다. 4P와 STP 대신 경험, 컨텍스트, 네트워크, 신뢰 등 흥미롭고 통찰력 넘치는 이야기로 가득차 있다. 마케팅 분야의 전환점이 될 업적이다.” —노상규, «오가닉 비즈니스» 저자, 서울대 경영대 교수

함께 읽으면 큰 도움이 되는 책

윤지영, «오가닉 미디어», 개정판, 오가닉미디어랩, 2016.

이 책은 관계에 의해 만들어지는 미디어, 그래서 살아서 진화하는 네트워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. «오가닉 마케팅»은 «오가닉 미디어»의 마케팅적 해석이자 진화입니다.

노상규, «오가닉 비즈니스», 오가닉미디어랩, 2016.

이 책은 고객 간의 작은 연결을 시작으로 네트워크를 만들고, 이것을 자산으로 더 많은 연결을 만드는 비즈니스 이야기입니다. «오가닉 비즈니스»는 «오가닉 미디어»의 경영학적 해석과 적용이기도 합니다.